여자향수 추천, 강하지 않고 시원한 향의 발렌티노 도나 아쿠아 오데토일렛 후기 및 가격

 

 

안녕하세요

아이언스카이입니다

 

저는 평소 향을 애정하는 사람으로서

디퓨저나 방향제, 향수 등이 가득가득 있고

집에서도 좋은 향이 나는 것을 매우 좋아한답니다

 

 

그래서 새로운 브랜드의

새로운 향이나 디퓨저를 보면 꼭 써보고 싶어하는데

 

이번에 발렌티노에서 제 맘에 쏙 드는 향수를 발견해

바로 데리고 왔답니다

 

 

 

발렌티노에는 신발을 사러 간 거였고

향수가 있을 거라고 생각지도 않았는데요

 

계산을 하려고 보니까

여자향수 2개, 남자향수 2개가 나랸히 놓여 있는 거예요

 

여기 향수도 나와요? 이러면서

시향을 했는데 여자향수 향이 왤케 좋은 건가요;;;;;

 

 

강하지 않고 잔잔한 느낌의 플로럴 계열 1개와

시원한 아쿠아 느낌의 시트러스향이 베이스인 향수 1개

 

딱 2가지만 있었지만

향이 너무 좋아서 바로 안 살 수가 없더라구요

 

 

발렌티노 향수는 다른 브랜드의 향수에 비해

가격도 참 착하게 나왔어요

 

 

제가 구입한 건 여자향수 100ml 인데 145,000원

 

샤넬향수의 50ml 정도 되는 가격이고

만약 발렌티노 50ml 향수를 구입하시면 대략 11만원이더라구요

 

 

그럼 지금부터 본격적으로

제가 구입한 발렌티노 도나 아쿠아 오데토일렛 향수를 살펴 보겠습니다

 

 

크리스탈병에 향수도 분홍빛이더니

상자까지 분홍빛이네요

 

발렌티노 도나 아쿠아라고 쓰여 있구요

 

 

사용기한은 2022년 3월까지

 

지금 2017년이니까 4년 반  정도면 다 쓰겠지?

이렇게 생각을 하지만 사실 지금도 이쁘고 좋은 게 많이 나오는데

 

 

계속 발렌티노 도나만 쓰고 있지는 않을 것 같고

집 방향제가 될 것만 같은 느낌이 계속 듭니다ㅜㅜ

 

 

이제 상자를 열어 볼게요

 

열면 향수가 딱!

뚜껑없이 딱!

 

 

발렌티노 향수는

따로 뚜껑이 없고 검은색 플라스틱을 빼서 쓰면 되게 나와있어요

 

 

 

이것처럼 분사되는 부분에

검은색 플라스틱이 눌리지 않도록 고정되어 있는데

이것말곤 따로 뚜껑이 없답니다

 

 

 

평소에 쓰실 때에는 검은색 플라스틱을 빼놓고 쓰셔도 되는데

만약 여행가실 때 가지고 가고 싶으시면 플라스틱을 끼워서 가면 된답니다

 

플라스틱이 뚜껑 역할을 하고

눌리지 않고 고정을 시켜서 절대 샐 염려가 없어요

 

 

저는 보통 진한 향을 선호하지 않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샤넬 넘버5를 구입하긴 했지만

제 느낌에 샤넬 넘버5가 진하다고 생각되므로

저랑 비슷하게 느끼신 분들은 발렌티노 도나 아쿠아 향이 굉장히 잘 맞을 거예요

 

 

이미 플로럴 계열이 많이 있으신 분들은

아쿠아 라인이 괜찮을 것 같아요

 

 

저도 플로럴 계열이 많다 보니

아쿠아 향을 맡았을 때 기존에 내가 없는 향이다 라는 것을 단번에 알았고

또 플로럴 향과는 다르게 시원한 느낌이 많이 들었거든요

 

 

아마 향수 좋아하시는 분들은

디올의 미스디올이나 샤넬의 오프리미에르를 써 보셨을 것 같은데

 

미스디올은 향긋한 플로럴 계열이지만 좀 가볍고

샤넬의 오프리미에르는 그것보단 무거운 느낌이어서

발렌티노 아쿠아 라인으로 새롭게 향을 추가하시면 좋을 거예요

 

 

그리고 향수 구입하실 때 시향해 보시면 좋은데

발렌티노 향수는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을 기준으로

2층 여성매장, 6층 남성매장에서도 시향 및 구입이 가능하답니다

 

 

저는 보통 향수를 살 때 50ml 를 사는데

발렌티노 도나 아쿠아향수는 병 때문에 ㅜㅜ

 

100ml 병이 이쁘다 보니까

이것보다 작으면 뭔가 덜 이쁠 것 같은 느낌이 있는 거예요

 

하지만 다른 브랜드에 비해

가격이 너무 착해서 용량 대비 가격이 비슷비슷

 

 

 

향수 선물해 주고 싶은데

받을 사람이 평소 플로럴계열의 향만 뿌리고 다닌다

 

혹은 비슷비슷한 향만 있는 것 같다 싶으면

저는 발렌티노 도나 아쿠아라인 강추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